사회

[카드뉴스] “시댁과 인연 끊고 싶어요”… 사후 이혼하는 아내들

입력 : 2017-03-15 00:05 ㅣ 수정 : 2017-03-15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만대 10만.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혼인 건수와 이혼 건수 비율로, 부부 3쌍이 탄생할 때 부부 1쌍이 갈라서는 꼴입니다. 이혼인구 10만 시대. 보편적인 이혼으로 자리 잡은 ‘황혼 이혼’부터 더 이상 우리에게 생소한 개념이 아닌 ‘졸혼’까지 이혼 문화마저 달라지고 있는데요. 최근 일본에서는 죽은 배우자와 이혼하는 ‘사후 이혼’이 새롭게 떠오르고 있습니다. 사후 이혼, 과연 우리나라와는 무관한 현상일까요?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