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작가 로버트 제임스 월러 별세

입력 : 2017-03-12 23:10 ㅣ 수정 : 2017-03-13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버트 제임스 월러. AP 연합뉴스

▲ 로버트 제임스 월러.
AP 연합뉴스

중년의 로맨스를 그린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의 작가 로버트 제임스 월러가 11일 별세했다. 77세. 미국 텍사스의 자택에서 세상을 떠난 월러는 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으로 투병 생활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1992년 발표된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미국 아이오와주의 한 마을에 살던 주부 프란체스카 존슨과 촬영차 마을을 찾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운명적인 사랑을 그렸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자리를 3년 이상 지켰고, 전 세계 40개 국어로 번역돼 1200만부 이상 판매됐다. 이 소설로 무명의 작가였던 고인은 백만장자가 됐으며, 아이오와주의 매디슨 카운티는 세계적인 관광 명소가 됐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7-03-13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