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필수과목 되는 中 ‘정보 교과’… 시각장애인 어쩌나

내년부터 중학교서 34시간 의무 이수

입력 : 2017-02-17 22:38 ㅣ 수정 : 2017-02-17 23: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로 코딩 프로그램 이용한 실습 활동
“소프트웨어 부족해 소외될까 봐 걱정”
교육부 “차별 없도록 모든 지원 할 것”


내년부터 중학교 교육과정에서 ‘정보 교과’가 선택과목에서 필수과목으로 변경되지만 시각장애인을 위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이들의 수업권 침해가 우려된다.

17일 저시력 시각장애 아동(13)을 둔 김모(40·여)씨는 “학교는 교과 운영 계획을 세우고 교사 수급에 나서는 등 분주하고 코딩 학원 열풍도 분다는데 시각장애인을 위한 준비나 논의는 아예 없다”며 “당장 아이들이 수업 중에 우두커니 있거나 다른 수업으로 대체될까 걱정된다”고 밝혔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맹학교 등도 ‘시각장애 중학생의 정보교육을 어떻게 진행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전국 시각장애 학생(만 3~17세)은 2035명이다.

중학생들은 내년부터 ‘컴퓨팅 사고’, ‘알고리즘’, ‘프로그래밍 개발’ 등의 과목을 연간 34시간씩 필수로 들어야 한다. 초등학교의 정보수업 시간은 12시간에서 17시간으로 늘어나고, 고등학교는 정보 교과가 심화 선택에서 일반 선택 과목으로 바뀐다. 프로그램 언어를 통해 논리와 사고를 키우자는 취지로 이론보다 실습이 강조된다.

강완식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중앙회 정책팀장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전자 교과서 논의도 지지부진한데 정보 교과 논의는 엄두도 못 내는 게 현실”이라며 “교재는 점자책으로 만들 수 있지만 실습을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맹학교도 문제지만 최근에는 일반 학교로 진학하는 저시력·전맹 학생이 많아 고민이 더 크다”고 덧붙였다.

정보 교과는 ‘스크래치’, ‘엔트리’ 등 아동용 코딩 프로그램을 이용한 실습이 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들 프로그램은 원이나 네모 등의 ‘블록’을 화면에 배열하고 변수 값을 입력해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방식이다. 시각장애인이 사용하는 스크린 리더(화면의 내용을 읽어주는 장치)로는 접근이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취재가 진행되자 교육부 산하 국립 특수교육원은 향후 맹학교 및 특수교육 담당 교사를 상대로 간담회 등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곳 관계자는 “맹학교를 비롯한 일선 학교에서 장애 학생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모든 지원을 하겠다”며 “점자정보단말기를 이용하거나, 저시력 학생은 화면 확대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방식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7-02-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