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미 언론 김정은 악마화” 불쾌감

마카오 일간지 중국에 끼칠 영향 우려…환구시보 “사드 배치에 이용” 음모론

입력 : 2017-02-17 22:38 ㅣ 수정 : 2017-02-17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 한국과 미국을 향해 불만을 표출하기 시작했다.

마카오의 유력 일간지인 ‘마카오일보’(澳門日報)는 17일 장문의 논평을 통해 “한국과 서방 언론이 김정남 피살 이후 김정은을 악마화하는 것은 이라크 전쟁 직전 사담 후세인을 악마화했던 것과 비슷하다”면서 “미국과 한국의 여론이 시끄러울수록 이들 국가가 북한에 행동을 취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정남 사망은 매우 위험한 신호이며, 이 날갯짓이 일으키는 파동이 한반도를 넘어 중국으로 오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미국과 한국이 이번 일을 빌미로 북한에 대해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서는 조치를 취하는지 경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사건과 관련해 논평을 자제해 온 관영 환구시보도 이날 “김정남 사건을 빌미로 한국 일부 세력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속도를 내려고 한다”며 음모론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랴오닝 사회과학원 연구원인 뤼차오는 환구시보에 “한국 언론에 김정남 사건은 일종의 흥분제”라면서 “계속 쏟아지는 추측과 폭로는 이미 뉴스의 범위를 벗어났다”고 밝혔다. 또 “김정남은 오래전부터 정치적 영향력이 없는 인물인데도 한국의 일부 세력은 국내 정치 추문을 덮고 사드 배치를 가속하기 위해 이 사건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이 한국과 미국에 비판의 화살을 돌리는 것은 그만큼 큰 충격을 받았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설명해 준다는 해석도 나온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김정남이 대낮에 공항에서 피살된 것은 중국이 더이상 북한을 통제할 수 없다는 사실을 설명하기 때문에 중국의 권위가 크게 손상됐다”고 분석했다.

FT는 특히 “중국에 김정남은 김정일이 건재했을 때는 일종의 인질이었고, 김정은 체제가 들어서면서부터는 북한에서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 최고지도자로 옹립할 수 있는 대안의 카드였다”며 “사건이 김정은의 지령에 따른 암살로 결론 나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는 최악의 사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7-02-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