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남 암살 北 개입 여부 밝힐 열쇠 2가지] 독극물 정체…부검샘플 화학분석 오늘쯤 나와

北, 복어독·브롬화네오스티그민 사용…NHK “신경작용제 VX가스일 가능성”

입력 : 2017-02-17 22:38 ㅣ 수정 : 2017-02-18 00: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남 피살 사건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독극물’의 종류는 범행의 배후를 입증할 또 하나의 주요한 열쇠다.

말레이시아 과학기술혁신부 산하 화학국은 경찰로부터 김정남 부검 결과 얻은 샘플들을 넘겨받아 곧바로 분석 작업에 들어갔다고 국영 베르나마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코넬리아 차리토 시리코르드 화학국 법의학부장은 “분석을 위해 여러 개의 샘플을 경찰로부터 받았다. 중요 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가능한 한 빨리 분석해 그 결과를 경찰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어떤 샘플을 얼마나 받았는지, 그 샘플들이 액체나 독극물인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거부했다.

사인과 관련해 말레이시아 당국이 공식 발표를 하지 않은 가운데 현지 언론들은 여성들의 범행 방식, 김정남이 호소한 증세, 사망까지 걸린 시간 등의 정황을 토대로 ‘독살’에 무게를 두고 여러 추측을 내놓고 있다. 독극물 종류는 오리무중이다. 현지 뉴스트레이츠타임스는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의 얼굴을 포함한 신체에 아무런 주사 자국이 없었다”고 전했다. 사실이라면 독침보다 독극물 공격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

외신들은 청산가리로 불리는 시안화칼륨, 살충제 성분의 메틸파라티온, 쥐약을 만드는 모노플루오로아세트산나트륨, 공산권에서 흔히 쓴 것으로 알려진 리친, 북한 공작원들이 독침에 사용하는 브롬화네오스티그민, 복어 독으로 알려진 테트로도톡신 중 하나가 사용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다른 독극물일 가능성도 있다. NHK방송은 지난 16일 “김정남의 시신 상태로 볼 때 맹독성을 띠는 ‘VX가스’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VX가스는 독가스 중 가장 유독한 신경작용제로 몇 분 만에 목숨을 빼앗는다. 호흡기와 직접 섭취, 눈, 피부 등을 통해 인체에 흡수되며 사린가스보다 100배 이상 독성이 강하다.

말레이시아 당국이 전날 김정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실시했고, 샘플 분석에만 최소 이틀이 걸리는 만큼 결과는 주말쯤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7-02-1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