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회장직 너도나도 ‘손사래’… 풍전등화 전경련

입력 : 2017-02-17 22:38 ㅣ 수정 : 2017-02-18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제 이사회 주요 회원사 대거 불참

허창수 現회장 임기 연장 난색 표명
올해 예산 235억원으로 40% 삭감

허창수(오른쪽)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이사회장 앞에서 이사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최근 삼성, SK 등이 전경련에서 잇따라 탈퇴했으며 이날도 주요 회원사가 대거 불참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허창수(오른쪽)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이사회장 앞에서 이사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최근 삼성, SK 등이 전경련에서 잇따라 탈퇴했으며 이날도 주요 회원사가 대거 불참했다.
연합뉴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연 정기 이사회에 주요 회원사가 대거 불참했다. 참석 대상 100여곳 중 절반 정도가 참석했다. 그나마 삼성, SK, LG, 공기업 등이 잇따라 전경련에 탈퇴서를 제출해 참석 대상이 지난해 150여곳에서 줄어든 와중에서다. 전경련 회장단 중 이날 이사회에 참석한 최고경영자(CEO)는 전경련 회장인 허창수 GS그룹 회장과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뿐이었다. 서용원 한진그룹 대표, 이정치 일동홀딩스 회장 등도 참석했다. 나머지 회원사 중 30여곳은 위임장을 제출, 이사회 정족수를 채웠다는 후문이다.

전경련 이사회는 지난해 사업을 결산하고 올해 사업계획, 예산, 회비 등 정기총회에 올라갈 안건을 의결하는 자리다. 하지만 올해는 이 가운데 지난해 사업결산만 제대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계획과 예산안은 잠정안으로 처리됐다. 전경련은 보수단체 어버이연합 지원에 쓰여 논란을 촉발시켰던 사회협력 예산을 폐지한다. 전경련 회관 임대료 수입을 대출 원리금 상환과 관리비로 소진하는 특별회계를 제외한 전경련 예산은 지난해 389억원에서 올해 235억원으로 40% 삭감됐다.

올해 가장 큰 안건인 후임 회장 선출건은 “24일 정기총회에서 차기 회장을 선출한다”는 선언적 수준에서 통과됐다. 손경식 CJ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류진 풍산 회장, 관료 출신 등이 후임 회장 후보군에 올랐지만 모두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 회장 선임에 난항을 겪으며 허 회장 임기를 몇 달만이라도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지만, 허 회장은 물러나겠다는 뜻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 관계자는 “새로운 회장을 구해 강도 높은 쇄신을 추진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에 관여해 수사를 받은 이승철 상근부회장은 박찬호 전무와 함께 이달 말 퇴진할 전망이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7-02-18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