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재계 “삼성 경영 공백, 우리 경제 큰 부담”

경총·무협 “대외 신인도 하락 우려”

입력 : 2017-02-17 22:38 ㅣ 수정 : 2017-02-18 00: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영계는 충격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구속된 데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내놓은 공식 입장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를 대신해 재계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는 경총은 “국내 최대 기업집단인 삼성이 총수 구속으로 경영 공백이 불가피해졌다”면서 “한국 경제에 미칠 파장이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총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우리나라 제조업 전체 매출액의 11.7%, 영업이익의 30%를 차지하는 대표기업”이라면서 “삼성의 경영 공백으로 인한 불확실성 증대와 국제신인도 하락은 가뜩이나 어려운 우리 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삼성그룹과 관련해 제기된 많은 의혹과 오해가 향후 사법 절차를 통해 신속하게 해소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무역협회도 “지금 우리 경제는 수출과 내수 부진 속에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안보위기 고조 등 크나 큰 대내외 악재에 가로막혀 있다”면서 “이런 악조건 속에서 이 부회장의 구속이 한국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 “이 여파는 한 기업인의 구속과 기업 이미지 훼손에 그치지 않고 전체 기업인에 대한 우리 사회의 부정적 인식을 확대하고 기업가정신을 크게 후퇴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4대 그룹 관계자도 “삼성이 위축되면 다른 그룹도 저자세를 취할 수밖에 없다”면서 “가뜩이나 경기 침체로 어려운데 너무 가혹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2-18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