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지지 않는 ‘손학규 징크스’…국민의당 입당날 이재용 구속

입력 : 2017-02-17 17:44 ㅣ 수정 : 2017-02-17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학규, “하늘이 저를 단련시키는 것”

손학규 국민의당 입당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천정배(왼쪽부터), 안철수 전 공동상임대표, 손학규 전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17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때 박지원 대표의 인사말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7.2.17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학규 국민의당 입당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천정배(왼쪽부터), 안철수 전 공동상임대표, 손학규 전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17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때 박지원 대표의 인사말을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7.2.17

‘손학규 징크스’는 이번에도 빗나가지 않았다.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17일인 오늘 국민의당 입당을 선언했지만 같은날 새벽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뇌물 혐의로 구속되면서 그의 행보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손학규가 큰 일을 하면 더 큰 일이 터진다는 ‘손학규 징크스’는 11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손 의장은 2006년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를 염두하고 떠난 ‘100일 민심 대장정’을 마치고 돌아왔지만 때마침 그날 ‘북한 제1차 핵실험’이 터졌다. 2007년 한나라당 탈당일에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체결됐다. 대형 이슈가 터지면서 그의 정치적 행보는 언론의 주목을 받지 못해 의미가 반감되거나 퇴색됐다.

2010년 11월에는 ‘청와대 민간인 불법사찰’에 반발하며 국정조사와 특별검사제 요구를 위해 정치인 최초로 장외투쟁에 나섰지만 바로 다음날 북한 연평도 포격사건이 터지는 바람에 장외투쟁은 마무리됐다. 2016년 10월에는 칩거하던 만덕사에서 내려와 정계복귀와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지만 이날 역시 ‘최순실 태블릿PC’ 발견이라는 초특급 이슈가 한국 사회를 강타했다.

지난 7일도 손 의장은 국민의당과 국민주권개혁회의 간 통합을 선언했지만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대선 불출마 선언에 묻혔다. 이와 관련 손 의장은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하늘이 저에게 좀 단단히 준비해라 단련을 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징크스에 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