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외교

전 세계 한국전 참전용사 찾아나선 재미동포

입력 : 2017-01-12 18:04 ㅣ 수정 : 2017-01-12 18:3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세계 한국전 참전용사 찾아나선 재미동포  오는 19일부터 5월 19일까지 4개월 동안 한국전 참전용사 찾아가기 여정에 오르는 재미동포 한나 김(한국명 김예진·오른쪽 네 번째)씨가 참전용사들과 함께 웃으며 사진을 찍고 있다. 김씨는 참전용사 출신으로 46년간 미국 연방하원의원을 지낸 찰스 랭글 전 의원의 수석보좌관을 지냈다. 김씨는 12일 “이번 여정이 젊은 세대가 한반도에 다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 세계 한국전 참전용사 찾아나선 재미동포
오는 19일부터 5월 19일까지 4개월 동안 한국전 참전용사 찾아가기 여정에 오르는 재미동포 한나 김(한국명 김예진·오른쪽 네 번째)씨가 참전용사들과 함께 웃으며 사진을 찍고 있다. 김씨는 참전용사 출신으로 46년간 미국 연방하원의원을 지낸 찰스 랭글 전 의원의 수석보좌관을 지냈다. 김씨는 12일 “이번 여정이 젊은 세대가 한반도에 다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는 19일부터 5월 19일까지 4개월 동안 한국전 참전용사 찾아가기 여정에 오르는 재미동포 한나 김(한국명 김예진·오른쪽 네 번째)씨가 참전용사들과 함께 웃으며 사진을 찍고 있다. 김씨는 참전용사 출신으로 46년간 미국 연방하원의원을 지낸 찰스 랭글 전 의원의 수석보좌관을 지냈다. 김씨는 12일 “이번 여정이 젊은 세대가 한반도에 다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7-01-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