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3월 연하남과 결혼…S.E.S 마지막 ‘품절녀’ 된다

입력 : 2017-01-12 18:04 ㅣ 수정 : 2017-01-12 1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S.E.S 바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걸그룹 S.E.S 바다
연합뉴스

최근 재결합한 1세대 걸그룹 S.E.S의 맏언니 바다(본명 최성희·37)가 멤버 슈와 유진에 이어 마지막 ‘품절녀’가 된다. 12일 소속사 마이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바다는 오는 3월 23일 서울 한남동의 한 성당에서 요식업에 종사하는 9세 연하의 사업가와 화촉을 밝힌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가량 교제했으며 지난해 9월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바다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편지를 통해 “가족들과 지인들의 응원 속에 사랑하는 남자 친구를 남편으로 맞이할 마음의 준비가 됐다”며 “저도 이제 가정이라는 의미를 스스로 만들어 더 좋은 노래를 들려드리고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길 바라며 또한 여러분들과 함께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7-01-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