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TV + 이동전화 결합 상품 상반기 출시

입력 : 2017-01-12 17:58 ㅣ 수정 : 2017-01-12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유플러스 “모바일 2회선 가입자 할인”

올봄부터 지역 케이블 사업자의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가 특정 이동전화 2개 회선을 쓸 경우 요금을 할인해 주는 상품이 출시된다. CJ헬로비전의 초고속 인터넷을 쓰는 가구에서 SK텔레콤 모바일 회선 2개 이상을 쓸 경우 결합 할인을 적용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이르면 상반기 중 케이블 TV 요금과 이동통신사 모바일 요금을 묶어 할인해 주는 결합상품도 출시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12일 케이블 사업자와 제휴한 ‘동등결합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등결합상품이란 ‘케이블 사업자 제공 인터넷+이통사의 스마트폰 혹은 태블릿 2개 이상 회선’을 사용하는 가계에 통신비를 깎아 주는 요금제를 말한다. 지금까진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특정 통신사의 우산’ 아래 서비스 중인 인터넷, 스마트폰, IPTV에 대한 결합상품만 판매돼 왔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지난해 하반기 ‘유료방송 발전 방안’을 세우며 케이블 사업자들의 동등결합상품 도입 건의를 수용한 데 이어 같은 해 12월 SK텔레콤은 “CJ헬로비전, 티브로드, 딜라이브, 현대HCN, CMB, JCN울산중앙방송 등 6개 케이블 사업자와 SK텔레콤의 동등결합상품인 가칭 ‘온가족케이블플랜’을 오는 2월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LG유플러스가 이날 동등결합상품 출시를 발표했으며, KT도 관련 상품 출시를 검토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 모바일 2회선 이상 가입자가 케이블 사업자의 인터넷을 쓰면서 할인 혜택을 받는 요금제 출시는 오는 3월쯤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와 케이블 사업자들 간 결합 할인율, 요금정산, 전산개발 등 실무적 논의에 시일이 걸린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 모바일사업부 김승환 상품기획팀장은 “동등결합 의무 제공 사업자인 SK텔레콤과 다르게 LG유플러스는 동등결합을 의무적으로 도입하지 않아도 되지만, 정부의 케이블TV 상생 방침에 적극 동참하고 소비자 편익을 제고하는 차원에서 동등결합상품 출시를 추진하게 됐다”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케이블 사업자들은 동등결합상품을 지역 케이블 가입자의 이탈 현상을 제어할 기회로 보고 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측은 “그동안 이통사의 초고속 인터넷을 사용하던 가입자들만 결합상품 요금 할인을 받으며, 케이블 사업자의 인터넷을 쓰던 소비자들은 차별을 받아 온 측면이 있다”면서 “소비자 차별이 해소되면서 소비자들의 가정용 초고속 인터넷 선택권이 확대될 것”이라며 반색했다.

지난해 7월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 간 인수합병(M&A)이 무산된 뒤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이통사와 케이블 사업자 간 M&A 논의가 다시 공론화될 여지도 커졌다. 이통사와 케이블 사업자의 사업 영역이 결합 요금제를 만들어 낼 정도로 중첩된다는 점이 다시 부각된 데다 동등결합상품을 통해 두 업계 간 고객을 공유하는 영역이 생기기 때문이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7-01-1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