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삼성전자 주가 194만원… 사상 최고가 행진

깜짝 실적·반도체 호황 힘 입어

입력 : 2017-01-12 18:02 ㅣ 수정 : 2017-01-12 18: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가 최고경영자(CEO)의 검찰 조사라는 악재에도 깜짝 실적과 장밋빛 반도체 전망에 힘입어 사상 최고가를 다시 한번 갈아치웠다.

12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보다 1.36% 오른 194만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과 종가 기준 사상 최고가다.

이날 오전 삼성전자 주가는 이재용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출두한다는 소식에 혼조세를 보이다가 오후 들어 급반등했다. 특검수사라는 단기 악재보다 반도체 호황에 따른 삼성전자의 실적 개선이라는 호재가 더 힘을 발휘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주 들어 9일 186만 1000원, 10일 186만 2000원, 11일 191만 4000원 등 매일 종가 기준 사상 최고가를 다시 쓰고 있다. 송성엽 브레인자산운용 대표는 “삼성전자 주가 상승을 견인하는 힘은 전 세계의 D램(DRAM) 수요보다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01-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