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사은품 된 계란

입력 : 2017-01-12 18:08 ㅣ 수정 : 2017-01-12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GS수퍼, 1만원짜리 세트 출시…친환경란 증정 이벤트도 진행

조류인플루엔자(AI)로 금란이 된 계란이 사은품과 설 선물세트로 나왔다.

GS수퍼마켓은 13일부터 19일까지 매일유업, 빙그레, 풀무원, CJ, 코카콜라, LG생활건강, 유한킴벌리 등 행사 상품 50여종을 2만원 이상 사면 친환경 계란 20알을 선착순으로 준다고 12일 밝혔다. GS수퍼마켓은 이번 행사를 위해 20알짜리 1만판을 준비했다. 이 계란은 GS수퍼마켓과 계약을 맺고 위생기준 등을 공동 관리하는 지정 농장에서 생산됐다. 경북 봉화와 경남 산청, 전남 등에 있는 농가들로 농림축산식품부의 무항생제 인증을 받았다.

이 계란을 활용한 설 선물세트도 나왔다. 30개에 1만원이다. 천인호 GS수퍼마켓 마케팅팀장은 “과거 계란 선물 행사는 별다른 의미가 없었지만, AI로 여파로 귀해진 계란을 선물하면 색다른 만족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계란 30알의 평균 가격은 12일 기준 9543원이다. 1년 전(5591원)보다 70.7% 올랐다. 유기농, 친환경 등 프리미엄급 계란은 30알에 1만원을 훌쩍 넘는다.

전경하 기자 lark3@seoul.co.kr
2017-01-1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