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6’ 새달 27일 MWC서 첫선

입력 : 2017-01-12 18:08 ㅣ 수정 : 2017-01-12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초 ‘18대9 화면비’ 탑재…배터리 일체형에 방수방진 기능

LG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6’가 다음달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공개된다. LG G6는 화면을 넓히고도 한 손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설계와 방수 기능, 내구성 등 실용성에 방점이 찍힌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12일 공식 유튜브 채널과 페이스북에 G6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2017년 당신이 소망하는 스마트폰’이라는 주제로 구성된 40여초 분량의 동영상은 미국 뉴욕 시민들이 각자 자신들이 원하는 스마트폰 기능을 이야기하는 인터뷰 형식이다. 등장인물들은 멀티태스킹에 적합한 큰 화면과 주머니에 들어가는 작은 크기, 한 손으로 사용이 가능할 것, 넓은 풍경을 카메라로 한 번에 촬영하는 것, 방수 기능, 내구성 등을 언급했다. 이어 ‘2017년 2월’을 언급해 MWC2017에서 공개될 것임을 공식화했다.

이 같은 내용은 G6의 주요 기능과 사양을 암시한 것으로 보인다. G6는 세계 최초로 18대9 화면비의 5.7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멀티태스킹과 동영상 감상에 적합한 큰 화면을 갖추고도 베젤(테두리)을 최소화해 단말기 전체 크기는 키우지 않는 설계를 채택했다. 전작 G5에서 시도했던 모듈형 설계를 이어 가지 않고 배터리 일체형 디자인에 방수방진 기능을 탑재한다. 이 밖에 ▲광각 카메라 기능 개선 ▲한 손으로 문자 쓰기 기능 탑재 등의 변화도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7-01-1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