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2년째… 조선 빅3 올해 4000명 정리

입력 : 2017-01-12 18:16 ㅣ 수정 : 2017-01-12 18: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우조선 1조 5000억 자구계획… 임직원 1년간 한 달씩 무급휴직

구조조정 2년째를 맞는 조선 빅3가 올해도 4000여명의 인력을 정리해고할 전망이다.

1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2019년까지 6조원의 자구안을 완료해야 한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1조 6300억원의 자구안을 이행한 데 이어 올해도 1조 5000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대우조선은 올해도 2000여명의 인원을 추가로 감축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2015년 말 1만 3200명이던 직원은 올해 말까지 8500명 수준으로 줄어든다. 대우조선은 이달 200여명을 시작으로 사무직 임직원 총 4700명이 1년간 한 달씩 돌아가며 쉬는 무급휴직도 진행한다.

삼성중공업도 사정은 비슷하다. 지난해 총 1조 5000억원의 자구계획 중 6000억원을 이행한 삼성중공업은 올해도 1800여명의 직원을 구조조정할 계획이다. 지난해 5월 자구계획 수립 당시 1만 4000여명이던 삼성중공업의 전체 임직원 수는 지난해 희망퇴직 등을 통해 1만 2000여명 수준으로 줄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부터 시작한 급여 반납도 2018년까지 계속한다. 올해도 대표이사는 전액, 임원은 30%, 과장에서 부장까지는 15~20%의 임금을 반납한다.

그나마 사정이 나은 현대중공업은 올해 1조원 안팎의 자구안을 이행한다. 현대중공업은 올해도 추가 인력 구조조정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분사 등의 이유로 아직 규모는 정하지 못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4월 출범을 목표로 하는 조선·해양,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 그린에너지, 서비스사업 등 6개사 분사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6개사 분사를 통한 사업 재편 방안은 자구계획을 조기 이행하려는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7-01-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