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제유가는 오르내리는데… 국내선 왜 계속 오를까

두바이유 5일 이후 하락세에도 국내 기름값 46일 연속 오름세

입력 : 2017-01-12 18:16 ㅣ 수정 : 2017-01-12 18:4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달러 환율이 결정적 요인… 유가 상관없이 가파르게 올라
국제 휘발유값 2주째 하락 감안… 이달 말 주유소 판매가도 꺾일듯

국제 유가는 오르락내리락 반복하는데, 왜 국내 기름값은 46일째 계속 오르기만 할까.

12일 한국석유공사의 유가 정보 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전날 전국 1만 2000여개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보통휘발유의 평균 가격은 ℓ당 1507.16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 26일(1424.41원) 이후 하루도 빠지지 않고 46일 연속해서 올랐다. 반면 우리나라가 가장 많이 수입하는 두바이유의 현물 가격은 지난 5일(배럴당 54.28달러) 이후 계속 하락세다. 11일(현지시간)에는 배럴당 52.22달러까지 떨어졌다. 국제 유가가 배럴당 1달러 떨어지면 국내 기름값에는 8.3원의 인하 요인이 발생한다.

국내 기름값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국제 유가와 함께 달러 대비 환율이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10월 11일 1120.40원(종가 기준)이었지만 3개월 후인 이달 11일에는 1196.40원으로 6.9%(76원) 상승했다. 특히 지난달 미국의 금리 인상 이후 원·달러 환율은 가파르게 상승해 한동안 1200원대에 머물렀다. 환율이 오르면 원화로 환산된 국내 기름값은 상승할 수밖에 없다. 예컨대 원·달러 환율이 지난 석 달 동안 6.9% 뛰었다면 국제 유가에 관계없이 국내 기름값은 자동적으로 6.9%가 오르게 된다.

지난 3개월 동안 국내 기름값 결정에 기준이 되는 싱가포르 현물시장의 보통휘발유(92RON 기준)를 원화 환산 가격으로 보면 지난해 11월 둘째 주가 ℓ당 396.79원으로 가장 낮았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 간 감산 합의로 국제 유가가 상승하면서 지난달 넷째 주에는 ℓ당 511.36원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최저가와 최고가 간 격차는 약 114원이었다.

국내 주유소의 보통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해 11월 다섯째 주 ℓ당 1425.15원으로 최저점이었다. 싱가포르 현물시장과 3주의 시차를 보이며 뒤따라갔다. 3개월 최고가는 이번 주로, 9~11일 평균 ℓ당 1505.68원이었다. 최저가와 최고가 사이에 약 81원의 격차가 났다. 싱가포르 현물시장의 가격과 단순 비교하면 앞으로도 30원 이상의 상승 여지가 있다는 얘기다.

한국석유협회 관계자는 “국제 유가와 원·달러 환율의 동반 상승이 국내 기름값의 지속적인 오름세를 이끌고 있다”면서 “다만 국제 휘발유 가격이 이달 첫째 주(509.43원)와 둘째 주(490.97원)에 하락세인 점을 감안하면 국내 기름값도 이달 넷째 주부터 상승폭이 둔화되거나 하락세로 돌아설 수 있다”고 말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7-01-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