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오르자 은행 12월 기업대출 ‘뚝’

입력 : 2017-01-12 18:16 ㅣ 수정 : 2017-01-12 1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월보다 15조 줄어 745조… 연말 부실채권 등 부채관리

경기 침체 속에 금리가 오름세를 보이면서 지난달 은행들이 기업 대출을 대폭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들이 연말을 맞아 부실 채권을 대거 정리하고, 기업들도 부채비율 관리에 들어가면서 대출 잔액이 2009년 이후 월간 기준으로 가장 많이 줄었다. 가팔랐던 가계 대출 증가세도 크게 꺾였다.

12일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744조 9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5조원 줄었다. 이는 2009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통상 12월에는 기업들이 연말 부채비율 관리에 나서기 때문에 기업 대출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그러나 올해에는 기업 구조조정과 경기 부진으로 은행의 리스크 관리가 강화된 가운데 기업의 대출 수요 자체도 크게 줄면서 감소폭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2015년 48조 3000억원에 달했던 기업 대출의 연중 증가액도 지난해 20조 8000억원에 그쳤다. 한은 관계자는 “은행의 부실채권 매각·상각과 기업의 부채비율 관리를 위한 대출 일시 상환 등으로 대기업 대출과 중소기업 대출 모두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가계대출 증가세도 큰 폭으로 둔화됐다. 지난해 12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08조원으로, 전월 대비 3조 5000억원 증가했다. 전월(8조 8000억원)에 비해 5조원 이상 줄어든 것이다.

급격한 대출금리 상승세로 11월에 대출 선수요가 쏠렸던 데다 주택 거래량도 줄어든 영향으로 분석됐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7-01-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