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외교

韓·日 위안부 갈등 중재자로 나선 美

케리 국무·윤병세 외교장관 통화

입력 : 2017-01-12 18:06 ㅣ 수정 : 2017-01-12 18: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설치 이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양국 갈등이 재점화되자 미국 측이 ‘중재자’로 나섰다. 대사·총영사까지 일시 귀국시키며 ‘과잉 반응’을 보였던 일본이 미국의 중재를 어느 선에서 수용할지 주목된다.

외교부는 12일 윤병세 장관과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전날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케리 장관은 통화에서 “한국 정부가 그간 위안부 합의를 성실히 이행해 왔으며 최근 양국 간에 조성된 어려운 상황에서도 절제된 대응을 하고 있다”고 평가한 뒤 “앞으로도 미국이 한·일 관계 개선 및 한·미·일 협력 증진을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윤 장관은 “합의 취지와 정신을 존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상황이 악화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외교부는 이번 통화가 두 장관 사이의 ‘고별 통화’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10여분의 통화 중 상당 부분이 북핵 대응, 한·미 관계 외에 위안부 합의 이행 문제에 할애된 것으로 보인다. 통화도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미국은 2015년 12·28 위안부 합의 당시에도 물밑에서 한·일 합의를 적극 독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협력을 근간으로 한 아시아재균형 전략이 힘을 얻기 위해서는 한·일 간 역사 문제가 해결돼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소녀상 문제로 다시 한·일 갈등이 불거지자 미국이 중재자 역할을 자임한 것으로 보인다.

케리 장관은 윤 장관에 이어 조만간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과도 통화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측에도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일본의 ‘확전 자제’를 주문할 가능성이 크다. 이에 일본이 호응해 합의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하는 선에서 대사·총영사를 귀임시키면 갈등 해결의 모멘텀은 마련될 수 있다.

그러나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문제는 앞으로도 계속 난제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많은 대선 주자가 위안부 합의 재협상·파기를 주장하고 있어 대선 결과에 따라서는 미국의 중재 노력이 무위로 돌아갈 가능성도 있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7-01-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