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中, KADIZ 침범은 사드 압박 의도”

입력 : 2017-01-12 18:16 ㅣ 수정 : 2017-01-12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략무기 포함… 다소 이례적”

중국 군용기들이 우리나라 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한 데 대해 정부가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관련 ‘압박’ 의도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12일 국회에 보고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간담회에서 중국 군용기들의 KADIZ 침범에 대해 “한·중 주요 현안에 대한 대응 조치”로 보고했다고 간담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한 장관은 “‘한·중 주요 현안’이 사드 배치냐”는 질문에 “사드에 대한 대응 조치일 수 있다”면서 “압박 의도를 배제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고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한 장관은 중국 군용기들의 KADIZ 진입이 “지난해에도 59차례 있었다”면서도 “이번에 기종도 그렇고 전략무기라고 할 수 있는 군용기 6대가 포함돼 다소 이례적”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군용기 10여대는 지난 9일 제주 남방 이어도 인근 KADIZ에 4~5시간가량 진입해 우리 공군 전투기 10여대가 긴급발진했다. KADIZ를 침범한 중국 군용기 중 8대는 대한해협을 통과해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까지 비행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7-01-13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