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사드 경제보복 中, 대국답지 못하다”

입력 : 2017-01-12 18:08 ㅣ 수정 : 2017-01-12 1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중 한류콘텐츠산업 간담회
“경제통상은 민간 자율 맡겨야”
中 향해 첫 강도 높은 메시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한·중 한류콘텐츠산업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한·중 한류콘텐츠산업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우리나라에 전방위 압박을 가하는 중국을 향해 “대국답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가 중국을 겨냥해 이처럼 직접적이고 강도 높은 메시지를 던진 것은 처음이다.

문 전 대표는 12일 서울 종로구 마이크임팩트스퀘어에서 열린 ‘한·중 한류콘텐츠산업 현장간담회’에서 “중국이 외교 갈등을 통상 문제로 확대해 외교와 무관한 경제통상 분야에서 보복하는 것은 양국 관계의 장기적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또 “외교는 정부 간 문제이고, 경제통상은 민간의 문제이기에 외교는 정부 협의를 통해 해결하고, 경제통상은 민간 자율에 맡기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를 만나 사드 배치 강행 의지를 밝힌 데 대해 “안보실장이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된 상황에서 대외적 활동을 한 것은 탄핵 제도의 직무정지에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실장과 플린 내정자의 회동 내용에 대해서도 “중국을 외교적으로 설득해 경제통상 보복을 해소해야 하는 게 정부의 책무인데 거꾸로 중국을 자극했다”며 “이는 대단히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에서 사드 보복 문제를 정부가 적극적으로 의제로 제시해 경제통상에 대한 중국의 보복을 줄이는 계기로 삼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금지령)으로 어려운 처지에 놓인 한류콘텐츠산업 종사자들이 참석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7-01-13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