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黨 문호 열어 놓고 반기문 환영해야 …安도 새 비전 보여 주면 충분히 가능”

입력 : 2017-01-12 18:08 ㅣ 수정 : 2017-01-12 1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의당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

국민의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12일 열린 당 대표 후보자 합동 토론회에서는 이날 귀국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향후 정치적 행보가 화제의 중심에 올랐다. 후보자들은 한목소리로 당 대선 후보의 경쟁력을 키우는 게 우선이라는 ‘자강론’을 강조하면서도 반 전 총장과의 향후 관계 설정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지상파 3사 토론회에서 김영환 전 사무총장은 “우리는 우선 자강해야 한다”면서도 “새누리당은 박근혜 바이러스에 걸려 있는 사람들이라 정치적으로 성공할 수 없기 때문에 반 전 총장이 선택할 수 있는 길은 국민의당에 입당하는 것밖에 없다. 당의 문호를 열어 놓고 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주홍 의원은 “대선 과정에서 우리가 폐쇄적이어서는 안 된다”며 “다른 후보들이 많이 영입될 때 그분들에 대해 배타적이면 역동성을 가질 수 없다”고 말했다.

반면 문병호 전 의원은 “반 전 총장이 독자적 길을 걷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반 전 총장이 처음 출발할 때는 박근혜 대통령의 치마폭에서 출발했지만 지금은 박 대통령이 무너졌기 때문에 일정 부분 선을 긋고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반 전 총장은 오래전부터 국민의당에 노크를 해 왔다”며 “반 전 총장이 정체성을 인정하고 우리 당에 들어와 강한 경선을 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손금주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가 이번 대선에서 마지막 승자가 될 수 있다”며 “참신성과 도덕성 등이 안 전 대표의 장점이고 이는 국민이 현시점에서 바라는 것이기도 하기 때문에 안 전 대표가 새로운 정치적 비전을 보여 준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1-13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