潘 “젊은이들 길잡이 되겠다”… 공항철도 타고 시민들과 ‘스킨십’

입력 : 2017-01-12 18:20 ㅣ 수정 : 2017-01-12 2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귀국 현장 이모저모
“시민들과 만나는 게 더 의미”
자택까지 승용차 이동계획 바꿔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 직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인 가운데 연설을 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 직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인 가운데 연설을 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열차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 직후 부인 유순택씨와 함께 공항철도를 이용해 서울역까지 이동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열차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 직후 부인 유순택씨와 함께 공항철도를 이용해 서울역까지 이동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12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E게이트’ 앞에 수백여명이 몰렸다. 그러다 오후 3시 55분쯤 모두 ‘F게이트’로 우르르 몰려갔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입국하는 통로에 혼선이 생긴 탓이었다. 반 전 총장의 입국 시간이 다가오면서 인파는 점점 불어나 1000여명을 훌쩍 넘겼다.
 입국장에는 반 전 총장 팬클럽인 ‘반딧불이’, ‘반사모연대’ 회원을 비롯해 충주고 동문회, 각종 보수단체 회원들이 운집했다. F게이트 주변에는 반 전 총장을 환영하는 플래카드가 수십개 내걸렸다. 김숙 전 주유엔 대사를 중심으로 하는 공식 실무준비팀과 ‘반기문 귀국 환영대회 준비위원회’라는 비공식 지원 조직이 환영 행사를 동시에 주도하면서 마찰이 빚어지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을 규탄하는 내용이 적힌 팻말을 든 사람과 반 전 총장 지지자 사이 실랑이도 잠깐 있었다. 정치인 중에는 박진·이한성·김장실 전 의원, 유창수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 등이 얼굴을 비쳤다.

 반 전 총장은 부인 유순택씨와 함께 일반 항공객과 똑같이 입국 심사대를 거쳐 F게이트로 빠져나왔다. 반 전 총장 내외는 5시 38분에 환영 인파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 순간 준비위에서 동원한 경호원들이 반 전 총장에게 가까이 다가가려는 지지자들을 통제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은 간단한 환영행사를 마친 뒤 단상에 올라 20여분간 귀국 메시지를 밝히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말이 잠깐이라도 끊기기만 하면 ‘반기문, 반기문’하는 연호가 쏟아졌다. 반 전 총장은 “전쟁의 참화를 통해 안보가 얼마나 중요한지 느꼈다. 지도자의 실패가 민생을 파탄으로 이어지는 것도 손수 보고 느꼈다”면서 “유엔 사무총장을 통해 쌓은 경험과 식견으로 젊은이들의 밝은 미래에 길잡이 역할을 하겠다”며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반 전 총장은 각종 의혹에 대해 직설 화법으로 응수했다. “외교관이라기 보다 정치인에 더 가까웠다”는 평가도 시민들 사이에서 나왔다. 
 반 전 총장은 승용차를 타고 서울 동작구 사당동 자택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당초 계획을 번복하고 서울역행 공항철도를 탔다. 이도운 대변인은 “시민들과 만나는 것이 더 의미가 있겠다는 취지에서 일정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협소한 공간에 인파가 잔뜩 몰리면서 반 전 총장은 1시간 가까이 이동하는 동안 시민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지 못했다. 반 전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은 정치인이다. 하지만 정권을 잡고 정책을 펼치는 대통령·국무총리와는 달리 중재를 하고 협상의 틀을 만들어 각국에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박근혜 대통령 규탄 촛불집회에 대해 “처음에는 우려섞인 눈으로 봤는데, 백만명이 모여도 불상사가 없었고, 법원에서 청와대 100m 전방까지 행진을 허용했다”면서 “그런 것이 성숙된 민주주의의 표현 아니냐. 국민들이 잘하고 있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 외국에서도 부럽게 쳐다본다”고 말했다.
 충청 향우회 회원 등 서울역에 마중나온 지지자도 수백명에 달했다. 반 전 총장은 이들에게 완전히 포위되듯 둘러싸였고, 서울역 대합실을 빠져나가는 데에만 20분이 걸렸다. 사당동 자택 앞에도 수십명의 인파가 이미 진을 치고 반 전 총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반 전 총장은 전쟁같은 귀국길 내내 함박웃음을 잃지 않았다.
이영준 기자 apple@seoul.co.kr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7-01-13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