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반기문 대선 출마, 국민에게 실망 안길 것”

입력 : 2017-01-12 18:04 ㅣ 수정 : 2017-01-12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 서울시장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원순 서울시장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귀국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대해 “귀국 첫 소식이 대선 출마라니 세계적 평화 지도자로 남길 바라는 많은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줄 것”이라며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반 전 총장을 향한 글을 남겼다. 박 시장은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직을 수행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을 환영한다”고 운을 뗀 뒤 “이코노미스트 평가에 의하면 반 총장은 ‘역대 최악의 총장’으로 평가받았다”며 외신을 인용해 반 전 총장을 비판했다.

박 시장은 “(반 전 총장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비전을 갖고 올바른 용단을 내린 데 대해 역사가 높이 평가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고 지적하고 “아베도 칭찬하는 (반 전 총장의 이런) 역사의식은 여전한지를 먼저 국민 앞에 이야기해야 한다”고 공세를 취했다.

이어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처럼 대한민국은 격변했다. 10년 이명박근혜 집권으로 민생은 파탄나고 민주주의는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결단력과 역사의식에 기반한 통찰력을 갖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 전 총장은) 차분하게 쉬시면서 대한민국의 밑바닥을 들여다보셨으면 한다”고 우회적으로 반 전 총장의 대선 출마 포기를 종용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