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윤회 문건’ 조현일 기자 사찰 의혹…“본인은 이유를 알 거라고 했다”

입력 : 2017-01-12 16:46 ㅣ 수정 : 2017-01-12 16:4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탄핵심판 사건 4차 공개변론에 조현일 세계일보 기자가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 1. 12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2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탄핵심판 사건 4차 공개변론에 조현일 세계일보 기자가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 1. 12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정윤회 문건’을 최초 보도했던 조현일 세계일보 기자가 사정당국 관계자로부터 국정원이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12일 증언했다.

이날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변론에 출석한 조 기자는 “2016년 9월 사정당국 관계자가 국정원 소속 지인과 대화하던 중 조 기자를 보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는 걸 전해 들었느냐”는 국회 소추위원단의 질문에 “본인은 이유를 알 거라고 하면서…(들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만일 이러한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정원은 2014년 11월 ‘정윤회 문건’의 세계일보 최초 보도 후 2년이 넘도록 조 기자를 줄곧 사찰한 셈이다. 조 기자는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내부 문건을 입수해 정윤회씨가 인사 개입 등 국정을 농단했다는 내용을 기사를 통해 공개했다.

조 기자는 이날 ‘정윤회 문건’ 보도 이후 자신과 가족에 대한 신변위협을 느꼈다고도 증언했다.

조 기자는 “아이들이나 가족에 대해서 테러나 해코지가 있으면 견디기가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어 아내에게 애들 등하굣길에 아내가 동행하도록 부탁한 사실이 있다”며 “수사기관에 계시는 분들이 걱정을 많이 해 주셔서 어떤 분이 선물해 준 칼을 갖고 다녔다”고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