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태블릿PC 수사 협조 후 ‘최순실 공포증’ 시달려

입력 : 2017-01-12 11:17 ㅣ 수정 : 2017-01-12 14: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순실과 조카 장시호.  서울신문

▲ 최순실과 조카 장시호.
서울신문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장시호(38)씨가 최순실 소유의 태블릿PC을 특검에 제출한 후 ‘최순실 공포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장씨의 지인은 “최씨와 장씨는 각각 독방에 수감돼있는데 최씨가 변호인 접견을 하기 위해 방에서 나오면, 장씨가 최씨를 피하느라 따로 변호인을 만나지 못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변론준비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장씨가 태블릿PC 수사 협조 후 같은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최씨를 마주칠 것을 두려워해 변호인 접견마저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언론에서는 최씨가 “이게(장시호) 뒤에서 온갖 짓을 다 한다”며 화를 냈다는 이야기가 보도되기도 했다.

장씨 측 법률대리인은 특검에 “태블릿PC와 관련해 장시호를 참고인 조사하는 것은 좋다”면서 “제가 장씨를 만나기 어려운 상황이니 다음 공판기일인 1월 17일 이후 조사를 받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