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

“이건희 와병 중에 이재용까지 수감되면…” 긴장감 도는 삼성

“뇌물공여 혐의는 인정 못 해”

입력 : 2017-01-12 10:07 ㅣ 수정 : 2017-01-12 10: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용 부회장 특검 출석 12일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하고 있다. 2017.1.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 부회장 특검 출석
12일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하고 있다. 2017.1.12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피의자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한 12일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특검은 전날 마치 선전포고를 하듯 이 부회장의 소환 계획을 발표하면서 ‘뇌물공여 피의자’로 지칭했다. 3년째 와병 중인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삼성그룹을 이끌고 있는 이 부회장에 대한 형사처벌 여부가 그룹 전체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기 때문에 삼성의 위기감은 그 어느 때보다 크다.

기본적으로 삼성은 뇌물공여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검은 삼성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 측에 전달한 35억원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지원에 대한 대가, 즉 뇌물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삼성은 그 돈이 ‘권력의 힘에 눌려 뜯긴 피해금’이라고 강조한다. 또 승마 지원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건은 전혀 관계가 없다는 별개 사안이라고 주장한다.

이 부회장은 조사 과정에서 뇌물공여 혐의를 부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있지도 않은 일을 시인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삼성은 이 부회장이 끝내 혐의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특검이 구속영장 청구라는 카드를 꺼내 들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이미 검찰과 특검 수사로 기업 활동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사령탑의 유고 사태까지 벌어진다면 그 피해는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건희 회장이 와병 중이고 이 부회장까지 수감되는 사태가 벌어지면 삼성그룹은 일단은 전문 경영인 체제로 운영될 수 밖에 없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