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축구 전설’ 미우라 50대 현역 꿈 이뤄

입력 : 2017-01-11 23:08 ㅣ 수정 : 2017-01-12 0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부 리그 요코하마와 재계약

일본 프로축구의 ‘살아 있는 전설’ 미우라 가즈요시가 ‘50대 축구선수’의 꿈을 이뤘다.

일본 2부 리그 요코하마FC는 11일 오전 11시 11분 “공격수 미우라와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요코하마는 “이번 발표는 미우라의 등번호 11번을 따서 1월 11일 오전 11시 11분에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1967년 2월 26일생으로 올해 50세가 된 미우라는 “항상 지원해 주신 클럽 관계자와 팀 동료, 팬들께 감사드린다. 새 시즌에도 전력을 다해 싸우겠다”고 화답했다.

미우라는 지난 시즌 J2리그 20경기에 출전하면서 8월 7일에는 세레소 오사카전에서 자신이 보유한 J리그 최고령 득점 기록을 49세 5개월 12일로 늘렸다. 미우라는 1990년부터 2000년까지 일본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A매치 89경기에서 55골을 넣으며 대표팀을 이끌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7-01-1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