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위안부 갈등 숨고르기 하는 日

입력 : 2017-01-11 18:14 ㅣ 수정 : 2017-01-11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베도 상황 악화 원치 않아” 日 언론, ‘냉정한 대응’ 주장

멀찌감치 선 韓日  아베 신조(앞줄 가운데) 일본 총리가 지난 10일 청융화(앞줄 왼쪽 두 번째) 주일 중국대사 등 일본어를 구사할 줄 아는 각국 주일 대사 22명을 총리 관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뒤 기념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준규 주일 대사가 최근의 냉랭한 한·일 관계를 반영하듯 뒷줄 왼쪽 끝에 서 있다. 도쿄 연합뉴스

▲ 멀찌감치 선 韓日
아베 신조(앞줄 가운데) 일본 총리가 지난 10일 청융화(앞줄 왼쪽 두 번째) 주일 중국대사 등 일본어를 구사할 줄 아는 각국 주일 대사 22명을 총리 관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뒤 기념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준규 주일 대사가 최근의 냉랭한 한·일 관계를 반영하듯 뒷줄 왼쪽 끝에 서 있다.
도쿄 연합뉴스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와 관련, 주한대사 소환 및 통화스와프 협상 중단 등 강경 조치를 내놓았던 일본 정부가 일단 ‘확전’을 자제한 채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10일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대사의 귀임 문제에 대해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말한 것도 숨고르기 국면에 들어간 일본의 대응을 보여 준다. 11일 닛케이 등 일본 언론들은 “한·일은 서로 이해가 일치하는 정책까지도 악영향을 주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 “양측은 감정에 치우치지 말고 냉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쿄의 외교가에서는 “아베 총리도 한국과 대치 상황이 더 악화돼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이미 강경 입장과 원칙을 밝혀 일단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만큼 상황 관리에 들어가려 한다”고 분석했다.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 행보를 멈추지 않는 북한, 해양 영유권을 강조하면서 남중국해는 물론 센카쿠열도 등 동중국해에서도 공격적인 행보를 확대하고 있는 중국 등 외교 여건상 더이상의 관계 악화는 일본에도 부담이다. 외무성을 중심으로 출구전략을 마련 중이란 이야기가 흘러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중국에 대한 강한 견제 정책을 준비 중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정권 출범을 앞두고 일본이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을 뒤집어쓰고 싶은 않은 측면도 있다.

10일 NHK 여론조사 결과 일본 응답자의 50%가 대사 소환 등 부산 소녀상 문제와 관련한 아베 총리의 강경 대처에 대해 잘했다고 답했다.

도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2017-01-1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