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시선] “자체 대선 후보 내겠다” 늘푸른당

입력 : 2017-01-11 23:08 ㅣ 수정 : 2017-01-12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늘푸른한국당 정식 창당… 이재오·최병국 공동대표

이재오 전 특임장관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주도하는 늘푸른한국당이 11일 정식 창당했다. 늘푸른한국당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창당대회를 갖고 이재오·최병국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을 공동대표로 선출했다. 두 사람은 대표적인 친이명박계 인사다. 늘푸른당은 특히 분권형 개헌, 행정구역 개편, 정부구조 개혁, 동반성장, 남북 자유왕래 등 5대 핵심 정책을 담은 정강정책과 당헌을 채택했다. 창당대회에는 당원과 발기인 등 5000여명이 참석했고, 소상공인, 대학생, 환경미화원 등 서민 대표자들이 축사를 하기도 했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정운찬 전 국무총리,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남경필 경기지사 등도 참석했다. 차기 대선을 앞두고 개헌을 고리로 한 연대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늘푸른당의 역할도 주목된다. 앞서 이재오 공동대표는 “늘푸른당의 자체 대선 후보를 내겠다”고 밝혔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17-01-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