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시선] 안철수 ‘박선숙 등 무죄’ 선고 관련 “우병우 기획수사 밝혀야… 潘 연대 시나리오 불사를 것”

입력 : 2017-01-11 23:08 ㅣ 수정 : 2017-01-12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연합뉴스

▲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11일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 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은 박선숙, 김수민 의원 등이 1심에서 전원 무죄 판결을 받은 데 대해 “정권 차원의 안철수와 국민의당 죽이기였다”고 비판하면서 “그렇지만 저는 당을 살리기 위해 책임지고 대표직을 내려놨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 개편대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세간에 ‘우병우의 기획수사’라는 말이 있다. 이를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이 안 전 대표의 최측근이었던 만큼 대선 정국에서 안 전 대표도 큰 짐을 벗게 됐다. 안 전 대표는 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과의 연대설에 대해 “정치공학적 연대론의 시나리오를 완전히 불사를 것을 제안한다”고 일축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1-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