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희정 “朴대통령 사드 결정 존중… 기술적 검증은 필요”

야권 대선주자로는 이례적

입력 : 2017-01-11 23:08 ㅣ 수정 : 2017-01-12 02:4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안희정 충남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 야권 대선주자로는 이례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한·미 정부 간 협상을 통해 결정한 것은 존중하겠다는 것이 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간담회에서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얘기해달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한 뒤 “그러나 사드의 효용성에 대해서는 미국 내에서도 많은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기술적 측면에 대해서는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의 발언은 더불어민주당 내 기류는 물론, 야권 잠룡들과도 차별성을 드러낸다. “차기정부로 미루는 것이 좋다”(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단기적으로 필요시에만 이동배치하고, 한국형 미사일체계가 완성되면 철수하는 것이 맞다”(이재명 성남시장) 등 다른 주자들은 현 정부의 사드 배치 강행에 대해 대체로 부정적이다. 이와 관련, 안 지사 측은 “협상이 잘됐다는 건 아니지만 현실적으로 (철회는)힘든 일이며 외교관계를 불안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7-01-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