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대행 “헌법 부정세력 근원적 차단해야”

“국민 안전·법질서 확립이 기본, 의혈궤제… 한 치의 빈틈도 안돼”

입력 : 2017-01-11 23:08 ㅣ 수정 : 2017-01-12 02:5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11일 “올해는 무엇보다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수호하고 헌법 가치 부정세력과 안보저해 세력을 근원적으로 차단하는 데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국민안전 및 법질서’를 주제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부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 안전과 법질서 확립은 정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이자 국민에게는 행복한 삶을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증폭되는 테러 위협에 대응하여 ‘테러방지법’에 따른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과 테러범 입국 원천 차단 등 대(對)테러 대응 시스템도 빈틈없이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원전 안전의 경우 국민께서 우려가 크기 때문에 어떠한 재난 상황에서도 국민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사전 점검 등 예방조치를 철저히 하고 평상시 반복훈련을 통해 대응능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업무보고를 끝으로 새해 부처 업무보고를 모두 마쳤다. 황 권한대행은 마무리발언을 통해 “‘의혈궤제’(蟻穴潰堤·개미구멍이 둑을 무너뜨린다)란 말이 있는데 안전에 있어서는 한 치의 빈틈이나 허점이 생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국민이 일상생활에서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민생치안을 튼튼히 하고, ‘불법필벌 준법보장’이란 확고한 원칙을 바탕으로 일관되게 법을 집행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끝으로 “이제부터는 각 부처가 수립한 업무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야 한다”며 “열린 마음으로 정책을 끊임없이 보완·발전시키고, 실천 가능한 과제는 일정을 앞당겨서 가급적 상반기 중에 신속히 추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1-1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