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반기문 오늘 귀국] 기대 반 우려 반… 술렁이는 여야

입력 : 2017-01-11 23:08 ㅣ 수정 : 2017-01-12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 潘 동생·조카 기소 때리기
새누리 “따라나가려는 사람 있다”
김종인 “潘이 한 번 보자고 했다”
손학규도 “만나게 될 것” 연대 기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11일 여야 정치권은 술렁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반 전 총장의 동생 반기상씨와 조카 반주현씨가 미국 법원에 뇌물혐의로 기소된 것과 관련해 ‘반기문 때리기’에 나섰다. 박경미 대변인은 “기상씨와 주현씨가 중동 관료들에게 경남기업 빌딩 구입을 설득하면서 250만 달러의 뇌물을 전달하려 했다는 것”이라며 “반씨 부자의 인수 의향서 위조로 심각한 자금 위기에 처한 경남기업은 법정관리에 들어갔고, 성완종 회장은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고 공격했다. 이어 “성 전 회장이 반 전 총장의 스폰서였다는 사실은 이미 홍준표 경남지사에 의해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했다. 정진우 부대변인은 반 전 총장의 캠프 인맥들에 대해 “‘MB(이명박 전 대통령)그룹과 JP(김종필 전 총리)가 만나는 MJP 연합”이라고 혹평했다.

반면 반(反)문재인 진영에서는 반 전 총장과의 연대에 기대감을 보였다. 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는 ‘반 전 총장을 만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반 전 총장이) 보자고 그러는데 한번 볼 수도 있는거지 뭐…”라고 답했다. 손학규 전 대표도 “(반 전 총장과) 만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반 전 총장이 바르게 정치하는 정당에 오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구애했다. 그러나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우리 당에서도 (반 전 총장을) 따라 나가려는 사람이 있다고 하는데 정신 차려야 한다”고 일단 거리를 뒀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17-01-12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