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특검 ‘삼성-朴대통령 뇌물의혹’ 이재용 이르면 내일 소환

뇌물죄 수사 정점…‘수뇌부’ 최지성·장충기 사법처리 검토

입력 : 2017-01-11 10:44 ㅣ 수정 : 2017-01-11 15: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대통령의 비위 의혹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합병’을 둘러싼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 이르면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불러 조사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검팀 관계자는 “내일이나 모레 이 부회장을 소환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현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출석 신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특검은 이 부회장을 일단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뇌물공여 등 혐의와 연관된다.

이 부회장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측에 대한 금전 지원을 둘러싼 박 대통령과 삼성 간 ‘뒷거래’ 의혹의 정점에 있는 인물이다. 박 대통령의 뇌물죄 규명 작업이 본궤도에 들어섰다는 뜻이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가 걸린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정부가 조직적으로 지원하고삼성이 그 대가로 최씨측에 다방면의 금전 지원을 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그 이면에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여러 차례 단독 면담을 하며 이러한 거래를 주도했다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박 대통령은 2014년 9월 15일 대구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 후 이 부회장을 따로 불러 승마 유망주 지원을 요청했다. 삼성은 이듬해 3월 대한승마협회 회장사를 맡았다.

이후 승마선수인 최씨의 딸 정유라(21)씨에 대한 지원 로드맵이 구체화한 것으로 특검은 의심하고 있다.

2015년 5월 26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결의 공시가 나고 7월 10일 보건복지부 산하 국민연금공단이 합병 찬성을 의결했다. 미국계 헤지펀드인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강력히 반대했지만, 국민연금이 사실상 대세를 결정하는 역할을 했다.

보름 뒤인 7월 25일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다시 단독 면담을 했다. 박 대통령은 승마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며 강하게 질책했다고 한다.

당시 사전에 준비된 박 대통령의 ‘말씀자료’에는 ‘이번 정부에서 삼성의 후계 승계 문제 해결을 기대한다’는 문구도 담겼다고 한다.

독대 직후 삼성은 승마협회장인 박상진(64) 사장을 독일로 보내 최씨 측과 컨설팅 계약 협의를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지원 작업에 나선다.

그해 8월 최씨 측과 맺은 220억원대 지원 계약이 그 결과물이다.

최씨가 조카 장시호(38·구속기소)씨와 함께 동계스포츠 이권에 개입하고자 ‘기획 설립’한 것으로 의심받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2천800만원을 지원한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특검은 이러한 삼성의 지원이 이 부회장의 지시나 승인 아래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미 청와대가 국민연금의 삼성 합병 지원에 깊이 개입했다는 물증과 진술을 상당 부분 확보한 특검이 삼성측 지원금의 대가성을 규명할 경우 박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 구성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된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조사를 마무리한 뒤 신병처리 방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최씨 지원의 실무를 맡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최지성(66) 부회장과 장충기(63) 사장의 재소환 필요성 또는 사법처리 여부도 함께 결정될 전망이다.

삼성은 박 대통령의 ‘압박’에 못 이겨 어쩔 수 없이 지원했다며 ‘공갈·강요 피해자’라는 점을 강조하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도 작년 12월 국회 청문회에서 대가성을 강하게 부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