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연설문 수정 인정 “朴 대통령 철학 알아 의견 제시”

입력 : 2017-01-11 22:27 ㅣ 수정 : 2017-01-11 22: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순실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순실씨
연합뉴스

최순실씨가 검찰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등을 수정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이 11일 최씨의 2차 공판에서 공개한 피의자 진술 조서에 따르면 최씨는 “대선을 치를 때부터 선거활동을 도와드리며 연설문, 말씀 자료와 관련해 의견을 줬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그 중 일부는 받아들여져 수정됐다”고 덧붙였다.

최씨가 수정한 부분은 마음을 표현하는 부분으로 이메일로 받아서 수정한 뒤 메일로 보내준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 등은 어떻게 수정했느냐는 검찰 질문에 “내가 철학자도, 전문가도 아니기 때문에 전체 말씀 자료를 다 쓸 수 있는 건 아니고 만들어진 내용의 문맥을 고쳐주거나 평소 대통령 철학을 알기 때문에 의견을 제시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이 같은 최씨의 진술을 공개하면서 “결국 국민은 대통령 말씀을 통해 피고인 최순실의 철학을 들은 게 아닌가 씁쓸하다”고 밝혔다.

최씨는 이 같은 대통령 연설문 수정 작업은 자신이 독일로 출국할 때까지 계속됐고, 그 과정에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과는 자신의 선불 폰을 이용했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