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오승환, 원정도박 논란 딛고 WBC 대표팀 발탁

입력 : 2017-01-11 14:46 ㅣ 수정 : 2017-01-11 14: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우완 불펜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우완 불펜 오승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해외 원정도박 논란을 딛고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 야구 대표팀에 발탁됐다. 반면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는 출전이 어렵게 됐다.


김인식(70) WBC 한국 야구 대표팀 감독은 11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 호텔에서 선동열, 이순철, 송진우, 김동수, 김광수, 김평호 코치와 코칭스태프 회의를 열고 오승환의 대표팀 승선 여부를 논의한 끝에 합류 결정을 내렸다.

회의가 끝난 뒤 김 감독은 “오승환은 꼭 필요한 선수다. 대표팀에 넣기로 했다”고 말했다. 마운드에 공백이 큰 대표팀에 미국 메이저리그가 인정하는 마무리 투수 오승환은 전력상 꼭 필요하다는 얘기다.

하지만 해외 원정도박 파문으로 지난해 1월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고 KBO로부터 ‘한국에 복귀하면 해당 시즌 정규시즌의 50% 출전 금지’ 처분을 받은 오승환의 WBC 출전을 반대하는 여론도 있다. 김 감독은 “오승환이 WBC에서 나라를 위해 뛰며 만회하려는 마음이 강하다”고 전했다.

다른 메이저리거의 WBC 대표팀 합류는 불투명하다. 추신수의 WBC 출전 가능성은 매우 낮다. 김 감독은 “텍사스가 KBO에 ‘추신수의 대표팀 합류가 어렵다’고 통보했다. 추신수가 고액 연봉 선수고 지난해 부상이 많았던 걸 걱정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출전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