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내일 9시 30분 이재용 뇌물공여 피의자 소환

입력 : 2017-01-11 14:43 ㅣ 수정 : 2017-01-11 15: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박근혜 대통령의 비위 의혹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 합병’을 둘러싼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 오는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소환 조사한다.

특검팀 관계자는 11일 이 부회장을 다음날 오전 9시 30분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의 출석 신분은 뇌물공여 피의자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문제가 걸린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정부가 조직적으로 지원하고, 삼성이 그 대가로 최씨측에 다방면의 금전 지원을 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삼성은 박 대통령의 ‘압박’에 못 이겨 어쩔 수 없이 지원했다며 ‘공갈·강요 피해자’라는 점을 강조하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도 지난해 12월 국회 청문회에서 대가성을 강하게 부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