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경기 2시간 앞두고 잠적 데릭 로즈 “엄마랑 있고 싶어”

입력 : 2017-01-11 14:14 ㅣ 수정 : 2017-01-11 14: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마와 함께 있고 싶어 시카고에 다녀왔어요.”

미국프로농구(NBA) 뉴욕 닉스의 데릭 로즈. USA투데이 스포츠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프로농구(NBA) 뉴욕 닉스의 데릭 로즈.
USA투데이 스포츠 자료사진

미국프로농구(NBA) 뉴욕 닉스의 포인트가드로 국내에도 상당한 팬을 확보하고 있는 데릭 로즈(29)가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뉴올리언스와의 경기 직전 슛연습을 하다 무단 이탈한 이유를 “가족 문제”라고 해명했다. 다음날 팀 훈련에 다시 합류한 로즈는 “팀이나 농구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토록 감정적이 된 적이 없었는데 가족과 함께 있고 싶어서 그랬다”고 말했다.

그는 구단의 허락을 구하지 않고 비행기로 고향인 시카고로 떠났으며 이날 아침 다시 비행기로 뉴욕에 돌아왔다. 로즈는 필 잭슨 회장, 스티브 밀스 단장과 팀 동료들에게 사과했다. 구단은 그에게 벌금을 물렸는데 액수는 공표하지 않았다. 뉴올리언스와의 경기 2시간 전까지 까마득히 로즈의 이탈을 몰랐던 제프 호나섹 감독은 “로즈의 설명이 충분히 이해할 만하다”고 받아들였다.

구단 역시 출장 정지 징계같은 것을 하지 않아 11일 필라델피아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할 것이라고 ESPN은 전했다. 하지만 로즈가 무단 이탈하면서 선수들은 크게 동요했고 팀은 96-110으로 참패했다. 그와 전화 연락이 안돼 신변에 이상이 생겼을까봐 걱정한 구단 직원이 아파트를 찾아가 문을 두드렸을 정도였다. 

로즈는 전화를 받지 않은 이유를 가족에게 생긴 일들을 처리하는 데 “공간”을 확보하고 싶어서였다고 설명했다. “스스로를 (떼어놓을) 필요가 있었고, 엄마 옆에 있고 싶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었다. 그가 팀 관계자 전화를 받은 것은 그날 경기 도중과 끝난 뒤였다. 9일밤 늦게 뉴욕으로 돌아오는 비행기편 예약을 알아봐달라고 부탁한 것이었다. 

10일 훈련을 마친 뒤 로즈는 가족 문제가 해결됐으며 앞으로 그 문제를 처리하느라 또 결장하는 일이 생길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설명했지만 가족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이제 집중하고 싶다. 당장 해야 할 일도 많다. 과거로 돌아갈 수도 없고 그에 대해 이러쿵저러쿵할 수도 없다.” 

뉴욕이 뉴올리언스에 무릎꿇은 것은 최근 아홉 경기에서 당한 여덟 번째 패배였다. 지난해 6월 로즈가 시카고 불스를 떠나 합류하면서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상황은 정반대가 되고 있다. 로즈는 특히 밀워키, 인디애나와 격돌했을 때 4쿼터 벤치에 앉힌 것을 놓고 호나섹 감독과의 갈등설이 불거졌다. 물론 둘은 전면 부인하고 있다. 

로즈는 올 시즌 33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17.3득점 3.9리바운드 4.5어시스트를 기록하고 있다. 시즌 초반 등 부상 때문에 네 경기를 빠졌지만 그 뒤 비교적 건강하게 출전해왔다. 계약 연장에 실패하면 올 여름 자유계약(FA) 선수가 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