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조카 뉴욕서 뇌물 혐의로 기소…반기문 측 반응은?

입력 : 2017-01-11 11:28 ㅣ 수정 : 2017-01-11 1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도운 대변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을 하루 앞둔 11일 오전 반 전 총장의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마포구 트라팰리스에서 이도운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 01. 11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도운 대변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을 하루 앞둔 11일 오전 반 전 총장의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마포구 트라팰리스에서 이도운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 01. 11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동생과 조카가 미국 뉴욕 현지 법원에서 뇌물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반 전 총장 측 이도운 대변인은 11일 “총장님도 보도를 보고 알게 됐다. 전혀 아는 바 없었을 것이고 굉장히 놀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마포 캠프 사무실에서 언론 브리핑 자리를 갖고 “현재로선 반 전 총장의 입장을 논평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문제가 아마 2015년쯤에도 국내 언론에 보도됐던 것 같고 그때 비슷한 입장을 밝힌 적도 있었던 것 같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지에서도 수사 중이니까 적절한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후속 절차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반 전 총장의 동생인 반기상씨와 조카 반주현씨가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뇌물 혐의로 기소됐다고 미 사법당국이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공개된 공소장에 따르면 이들은 2014년 베트남에 있는 경남기업 소유 복합빌딩인 ‘랜드마크 72’를 매각하려는 과정에서 중동의 한 관리에게 50만 달러(6억 원)의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