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앵무새 답변’은 변호사 남편 조언? 카톡 대화 포착

입력 : 2017-01-11 10:44 ㅣ 수정 : 2017-01-11 1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윤선 카톡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7차 청문회.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누군가와 답변 방식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윤선 카톡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7차 청문회.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증인으로 출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누군가와 답변 방식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최순실 게이트’ 청문회에서 남편인 박성엽 김앤장 변호사와 답변 방식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윤선 장관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조특위 제7차 청문회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특위 위원들의 질의를 받았다.

조 장관은 블랙리스트 작성과 실행 여부에 대한 질문에 “그 부분은 증언하기 어렵다. 특검에 나가서 자세히 밝히겠다”는 말만 번복해 ‘앵무새 답변’이란 질타를 받았다.

조 장관은 청문회장에서 휴대전화로 그의 남편인 박성엽 변호사와 답변 방식에 대해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

메시지에는 “해당 부분 증언은 계속 어렵다고 말할 수밖에! 사정당국에서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해”라고 적혀있다.


조 장관과 박 변호사는 서울대 동문 출신으로 대형 로펌인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스타 변호사로 활약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