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월드컵 본선 ‘48개국 시대’

입력 : 2017-01-10 23:02 ㅣ 수정 : 2017-01-11 0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FIFA 만장일치… 28년 만에 확대

3개팀 16개조로 32강 토너먼트… 아시아 쿼터 4.5장→7장으로 늘 듯
FIFA 수입 1조원 이상 증가 예상… ‘경기력 질적 저하’ 우려 목소리도

2026년 월드컵부터는 본선 참가국이 현재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난다.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
AP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은 10일 스위스 취리히 본부에서 평의회를 열어 잔니 인판티노 회장이 제시한 48개국 확대 방안을 가결했다. 평의원 37명이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본선 진출국 확대 안건은 오는 5월 멕시코시티 총회에서 211개 회원국이 참여하는 투표를 통해 최종 확정한다. 아프리카와 아시아 국가들이 대륙별 출전 쿼터가 늘어난다며 쌍수를 들어 환영하고 있어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48개국 확대안이 FIFA 총회를 통과하면 본선 출전국이 24개국에서 32개국으로 늘어난 1998년 프랑스월드컵 이후 28년 만의 확대가 된다. 인판티노 회장의 확대안은 세 팀씩 16개 조로 나뉘어 두 경기씩 치러 상위 두 팀이 32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32강부터 단판 승부가 펼쳐져 16강 진출이 더 힘들어진다. 대회 경기 수는 종전 64경기에서 80경기로 늘어난다.

그러나 우승을 다투는 팀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일곱 경기만 치르게 된다. 일정이 지나치게 길어지면 대표팀 차출이 힘들어지고 선수들의 부상 위험이 커진다는 유럽 클럽들의 주장을 받아들여 대회는 종전대로 32일 안에 끝낸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을 기준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13장, 아프리카축구연맹(CAF) 5장, 남미축구연맹(CONMEBOL) 4.5장, 아시아축구연맹(AFC) 4.5장,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3.5장, 오세아니아축구연맹(OFC) 0.5장, 개최국 1장으로 배분됐던 방식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유럽 쿼터가 3장 정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아시아도 4.5장에서 7장 정도로 늘어 본선 진출 문턱이 낮아진다.

FIFA는 이렇게 본선 출전국이 늘면 후원 기업들의 광고가 크게 늘어 러시아월드컵 예상 수입 55억 달러(약 6조 6000억원)를 넘어 2026년 월드컵 때는 최대 65억 달러(약 7조 8000억원)까지 수입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026년 월드컵은 대륙별 순환 원칙에 따라 북중미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

유럽과 남미가 세계 축구를 주도하는 현실에서 다른 대륙 출전이 늘어나면 월드컵 수준이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FIFA 랭킹 기준으로만 봐도 20위 이내에는 유럽과 남미 국가가 순위를 독차지하고 있다. 북미에서는 미국이 28위로 순위가 가장 높고, 아시아에서 순위가 가장 높은 이란도 29위밖에 되지 않는다. 아프리카는 30위 밖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7-01-1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