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성각 “차은택, 취임 전부터 콘진원 좌편향 인사 색출 지시”

입력 : 2017-01-10 23:00 ㅣ 수정 : 2017-01-10 23: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공판… 인사개입 정황 드러나

“문체부 차관·콘진원장 지원 권유”

‘비선실세’ 최순실(61·구속 기소)씨의 위세를 등에 업고 ‘문화계 황태자’ 행세를 한 차은택(48·구속 기소)씨가 송성각(59·구속 기소)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에게 “좌편향 인사를 색출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법 앞에 선 스승과 제자  10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관련자들이 참석해 앉아 있다. 앞줄 가장 왼쪽은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왼쪽부터 세 번째는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앞줄 가장 오른쪽은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법 앞에 선 스승과 제자
10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관련자들이 참석해 앉아 있다. 앞줄 가장 왼쪽은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왼쪽부터 세 번째는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앞줄 가장 오른쪽은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의 심리로 열린 차씨와 송 전 원장 등의 직권남용, 강요 혐의에 대한 첫 공판에서 검찰은 송씨의 변호인 의견서와 진술조서를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서에 따르면 송 전 원장은 검찰에서 “취임 전부터 차씨로부터 ‘진흥원에 좌편향 세력이 있을 테니 색출하라’는 말을 들었고, 취임 이후에도 같은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송 전 원장은 또 “차씨가 이를 위해 ‘믿을 만한 심복을 조직 안에 심어둬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차씨가 최씨를 통해 인사에 개입한 정황도 드러났다. 송 전 원장은 차씨의 대학 은사다. 그는 “2014년 10월쯤 차씨가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자리가 비어 있는데 지원해 볼 생각이 없느냐’고 연락했다”며 “이후 ‘진흥원장 자리가 공석이니 다시 지원해 보라’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최씨가 대통령의 뒤에서 문체부 장관 등 주요 정부 인사를 좌지우지한 흔적도 나왔다. 검찰이 공개한 진술조서에 따르면 고영태 전 블루K 이사는 “최씨가 차씨를 만나 ‘문체부 장관에 앉힐 사람을 추천해 달라’고 말했고, 차씨가 얼마 뒤 김종덕(60·구속영장 청구) 전 문체부 장관을 추천했다”고 진술했다.

차씨와 송 전 원장은 최씨와 안종범(58·구속 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과 공모해 광고업체 포레카를 인수한 컴투게더 대표를 협박하고 지분을 넘겨받으려 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7-01-1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