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소녀상, 철거하려면 외교부가 하라”…부산 동구청장 발언

입력 : 2017-01-10 20:31 ㅣ 수정 : 2017-01-10 2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시민이 두고 간 꽃다발 등이 쌓여 있다. 한일 위안부 합의를 비판하는 글과 태극기도 보인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시민이 두고 간 꽃다발 등이 쌓여 있다. 한일 위안부 합의를 비판하는 글과 태극기도 보인다.
연합뉴스

박삼석 부산 동구청장이 “외교부가 소녀상을 철거하려고 한다면 스스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외교부가 지난달 30일에 이어 두 번째로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고 나선 것에 대한 입장이다.

박 구청장은 10일 연합뉴스를 통해 “애초 소녀상 설치에 대해 지자체가 알아서 할 일이라던 외교부가 인제 와서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이럴 거라면 외교부가 처음부터 소녀상 설치에 대해 간섭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소녀상 설치 후 일본과 미국의 외교적 압력에 외교부가 기존 입장을 바꿨겠지만, 지금은 외교부가 소녀상을 이전·철거하라는 지시를 하달하더라도 소녀상에 손을 대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구청장은 “소녀상 설치 여부에 대해 일개 구청장한테 책임을 미룬 채 부산시나 정부 등 누구도 말을 하지 않아 답답했다”며 “한번 소녀상이 설치된 이상 구청이 나서서 소녀상을 옮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민단체가 소녀상의 공공조형물 등록을 추진하는 데 대해 그는 “공공조형물 설치 조례가 있는 부산시가 소녀상 심의위원회를 열어 공공조형물로 등록하면 구청이 위임받아 관리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동구청은 지난달 28일 시민단체가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한 소녀상을 강제철거한 뒤 국민적 비난이 일자 이틀 뒤 소녀상 재설치를 묵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