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명조끼 입었다는데…” 朴대통령 발언은 “물에 떠 있을 것이라는 취지”

입력 : 2017-01-10 16:16 ㅣ 수정 : 2017-01-10 16: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세월호 7시간’ 논란이 불거지게 된 박근혜 대통령의 문제의 발언. YTN

▲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세월호 7시간’ 논란이 불거지게 된 박근혜 대통령의 문제의 발언.
YTN

‘세월호 7시간’ 논란을 낳았던 박근혜 대통령의 “학생들이 구명조끼를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드냐” 발언에 대해 박 대통령 측 탄핵심판 대리인단이 해명을 내놨다.

대리인단은 10일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을 공개하고 해당 발언이 “배가 일부 침몰해 선실 안이 침수됐더라도 학생들이 구명조끼를 입고 있으니 물에 떠 (선실 내부에) 있을 것이므로, 특공대를 투입해 발견할 수 있지 않으냐는 취지의 질문이었다”고 밝혔다.

대리인단은 이어 전체 대화 내용을 보면 맥락상 이상한 점이 없는데, 일부만 거두절미해 사실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오후 5시 15분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한 것으로 그가 참사 발생 7시간이 지났음에도 구조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의심을 산 바 있다.


이미 세월호는 오전 11시 30분쯤 뱃머리만 남기고 완전히 물속에 잠긴 상태였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