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최경환 “걸림돌 된다고는 생각하지 않아” 새누리 탈당 거부

입력 : 2017-01-10 15:21 ㅣ 수정 : 2017-01-10 15: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경환 “제가 당 개혁에 걸림돌이 된다고는 생각지 않다” 새누리 탈당 거부
페이스북 캡처

새누리당 인적청산 대상으로 지목된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최경환 의원은 10일 “혼자만이라도 당에 남아 대통령을 지키고 인간적 도리를 다하고자 하는 것이 저의 신념”이라며 새누리당 탈당을 거부했다.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직 결정되지 않은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을 뒷전으로 하고 제 한 몸, 마음이나 편해지고자 대통령을 버리고 도망가는 일은 결코 할 수도 없고, 하고 싶지도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 곁을 다 떠난다 하더라도 저 혼자만이라도 당에 남아 대통령을 지키고 인간적 도리를 다하고자 하는 것이 저의 신념”이라고 밝혔다.

또한 자신은 당에서 자신에게 희생을 요구할 때 한 번도 마다한 적이 없음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대선 때 후보 비서실장직도 버렸고, 당대표 출마도 포기했었다”며 “지금도 그런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저는 계파해체를 선언하고 지역에 내려와서 일절 중앙정치에 관여하지 않음으로써 2선 후퇴 약속을 실천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런 제가 당 개혁에 걸림돌이 된다고는 생각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