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조윤선 국정감사·청문회 등에서 37차례나 위증” 주장

입력 : 2017-01-09 11:38 ㅣ 수정 : 2017-01-09 11: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신문DB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야당 간사인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금까지 국회 국정감사를 비롯해 37차례 위증했다”고 주장했다.

도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마지막 7차 청문회 의사진행 발언 과정에서 문화·예술인 9473명의 이름이 적힌 이른바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문건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국가정보원과 일일이 상의하면서 이런 내용을 관리해 오고, (문화계 인사들을) 배제해 온 증거들이 명백하다”면서 “조 장관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문화예술인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 의원은 또 이날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은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동행명령장 발부를 촉구했다.

이어 “조 장관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물증을 대 봐라’ 이런 뉘앙스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의 폭로로 세상에 알려진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가 청와대에서 문체부로 전달된 시점은 2014년 6월 초로 알려져 있다. 이 블랙리스트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작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임명된 시점은 2014년 6월 중순이라 조 장관이 정무수석 임명 초창기 때는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모를 수 있지만, 이후에 조윤선 당시 정무수석이 블랙리스트 관련 보고를 받았을 것이라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조 장관은 “블랙리스트는 없고, (작성을)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적은 없다”는 취지로 국정조사 청문회장에서 거짓 증언한 혐의로 지난 3일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정관주 전 문체부 제1차관과 함께 국조특위에 의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고발됐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