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서울포토] 텅텅 빈 최순실 마지막 청문회장…온 사람만 ‘머쓱’

입력 : 2017-01-09 11:23 ㅣ 수정 : 2017-01-09 11: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돋보기

▲ 텅텅 비어있는 청문회장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서 핵심 증인들이 대거 불출석한 가운데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빈자리가 눈에 들어오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서 핵심 증인들이 대거 불출석한 가운데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빈자리가 눈에 들어오고 있다. 이날 청문회에는 증인 20명 중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남궁곤 이화여대 교수만이 출석했고, 참고인 4명 중에는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만이 출석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 의혹에 연루된 조여옥 간호장교, 박 대통령의 ‘미용 시술’과 관련한 미용사 장송주 원장 등도 불출석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