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북한 청년들 ‘김정은 친위부대’ 지원 기피…가문 몰살 우려”

입력 : 2017-01-07 16:44 ㅣ 수정 : 2017-01-07 16:4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은 김정은 위원장이 2015년 10월 10일 평양에서 퍼레이드를 지켜보며 손을 든 모습. 2016.09.09 사진=AP 연합뉴스

최근 북한 청년들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위부대’에 들어가는 것을 피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김정은 경호에 사소한 실수가 생길 경우 본인은 물론 가문이 몰살 당할까봐 두려워서라는 것이 이유로 알려졌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7일 최근 북한 고등학교 졸업생들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위부대’ 지원을 기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함경북도의 한 고위 소식통은 RFA에 “지난해 함경북도에서 고급중학교(고등학교) 졸업생을 대상으로 김정은 친위부대원 선발 사업을 벌였으나 지원자를 찾기 힘들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일성 시대에는 학생들 대부분이 친위부대에 가기를 선망했지만, 지금은 김정은 경호에서 사소한 문제가 생기면 본인은 물론 가문이 멸살당할까 두려워서 지원을 꺼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친위부대원으로 지정되면 학생들의 부모가 직접 나서 신체검사표에 질병이 있는 것처럼 위조해 탈락되도록 한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친위부대원은 김정은의 집무실과 저택, 별장 등을 경호하는 호위사령부의 군인으로서 13년간 외부와 단절된 채 군 복무를 해야 한다.

북한에서 이들을 노동당 조직지도부 ‘5과’에서 선발한다고 해서 이른바 ‘5과 대상’으로 부르기도 한다.

5과 대상은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남학생들로, 키 173cm 이상의 정상적인 체중에 질병이 없어야 하며 특히 본인의 출신 성분은 물론 6촌까지 하자가 없어야 한다.

소식통은 이어 “지난해 함경북도에서 김정은 친위부대원으로 18명 선발했으나 중앙의 기대치에 도달한 합격자는 겨우 2명에 불과해 간부들이 추궁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조직지도부 ‘5과’에서는 김정은의 친위부대원 외에도 이른바 ‘기쁨조’로 불리는 여성들도 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카카오 이벤트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