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청와대 안 갔다” 윤전추 “靑에서 몇 번 봤다”…누가 진실?

입력 : 2017-01-05 22:02 ㅣ 수정 : 2017-01-05 2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순실씨와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 연합뉴스

▲ 최순실씨와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
연합뉴스

최순실씨가 청와대에 간 적도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최 씨를 청와대에서 몇 번 봤다고 증언해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서 검찰 측은 최씨가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 외에 아무도 모르고, 청와대를 출입한 사실도 없다. 비선 실세 의미도 모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했다.

하지만 이날 윤 행정관은 다른 취지의 증언을 했다. 최씨의 개인 비서 노릇까지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 행정관은 이날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에 출석, 최씨를 청와대에서 봤다고 증언했다.

윤 행정관은 최씨와의 관계에 관해 “(청와대 안에서 만나면) 인사는 했다”, “(최씨가) 의상과 관련해서 (청와대 관저로) 오면 같이 의상에 대해 업무만 봤다”고 말했다.


윤 행정관은 증인 선서를 하고 증언했기 때문에 이날 진술이 위증이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최씨는 피의자 신분으로 진술한 내용이 만약 거짓이더라도 그 자체로 처벌받지는 않지만, 재판부가 그의 진술에 대한 신뢰성을 전반적으로 낮게 평가할 가능성이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