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호성 녹취록] 국정원 댓글 대응도 최순실…불러준 대로 읽은 대통령

입력 : 2017-01-05 21:09 ㅣ 수정 : 2017-01-05 2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호성 녹취록] 국정원 댓글 대응도 최순실이 지시…불러준 대로 읽은 대통령 TV조선 캡처

▲ [정호성 녹취록] 국정원 댓글 대응도 최순실이 지시…불러준 대로 읽은 대통령
TV조선 캡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비선 실세 당사자인 최순실씨가 국정원 댓글 사건 수습에도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5일 TV조선에 따르면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의 휴대전화 녹음파일 녹취록에서 2013년 10월 27일 일요일 저녁, 정 전 비서관은 최순실씨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정 전 비서관은 해당 녹취파일에서 “선생님, 오늘 목요일 날 그거 하는 거 잘 결정해주셔서...그거 안했으면 뭐...”라고 말했다.

당시 대통령은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야당으로부터 ‘대국민 사과’를 요구받고 있었는데, 최씨가 목요일인 10월 31일 대통령이 수석 비서관 회의에서 관련 발언을 하는 걸로 결정한 것.

최씨는 “법과 질서에 의해서 철저히 엄벌 하라는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며 “목요일날 것, 써보세요”라고 지시했다.


다음날인 10월 28일 최씨는 정씨에게 대통령이 할 구체적 발언 내용을 다시 지시했고, 박 대통령은 그달 31일에 있었던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를 그대로 읽었다. 최씨가 말한 “여태까지 민주주의를 지켜왔고”라는 부분은 박 대통령이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저는 정치를 시작한 이후 민주주의 원칙을 지키고”라고 말했다.

정 비서관이 발표된 총리 담화와 겹친다고 말했지만, 최씨는 총리가 앞서 말했다는 것을 언급하면 된다고 지시했고, 이 역시 박 대통령이 그대로 말했다.

최씨와 정 비서관은 ‘사법부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며 악법도 법이라는 소크라테스 발언을 포함하려 했다가 자신들 스스로가 악법이라고 하는 것 같다며 이 표현은 결국 빠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